국가지도집 1권

독도

prevnext

   독도는 한반도의 부속 도서로서 대한민국 동쪽 끝에 있다. 독도는 역사적으로 삼봉도(三峰島), 가지도(可支 島), 우산도(于山島), 자산도(子山島), 석도(石島)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불렸으며, 현재의 지명은 독도(獨島)이다. 행정 지명으로서 독도(獨島)라는 명칭은 1906년 울릉군 수 심흥택에 의해 최초로 사용되었으며, 1914년 행정 구역 개편으로 경상북도에 편입되었다. 

  독도는 동도와 서도의 두 섬과 89개의 작은 부속 섬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총면적은 187,554m²이다. 동도와 서도 간 최단 거리는 해안선을 기준으로 151m이다. 지리적인 위치는 각 섬의 최고위 점에서 측정하여 동도가 북 위 37도 14분 26.8초, 동경 131도 52분 10.4초이고, 서도가 북위 37도 14분 30.6초, 동경 131도 51분 54.6초이다. 독도는 서쪽의 울릉도에서 87.4km 떨어져 있지만, 동쪽의 일본 시마네 현 오키섬과는 157.5km 떨어져 있다. 독도는 울릉도의 여러 지점에서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역사적으로 울릉도의 일부로 인식되어 왔다. 이러한 사실은 우리나라 고문헌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는데, 예컨대 조선 초기 관찬서인「세종실록지리지」 (1454년)에는 “우산(독도)과 무릉(울릉도) 두 섬은 서로 멀리 떨어져 있지 않아 날씨가 맑으면 바라볼 수 있다.”라고 기록되어 있다. 

  독도를 우리의 영토로 인지하고 통치해 온 사실은 우리의 관찬 문헌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위에서 언급한 「세종실록지리지」와 함께, 독도에 대한 관찬 문헌의 기록은 「신증동국여지승람」(1530년), 「동국문헌비고」(1770년), 「만기요람」(1808년), 「증보문헌비고」(1908년) 등에서도 일관되게 나타나고 있다. 예를 들어「동국문헌비고」에는 “울릉(울릉도)과 우산(독도)은 모두 우산국의 땅이며, 우산(독도)은 일본이 말하는 송도(松島)”라고 기술되어 있어 독도가 우리의 영토임을 확인해 준다. 대한 제국은 1900년 ‘칙령 제41호’를 공포하여 독도가 울도 군(울릉도)의 관할 구역임을 분명히 하였고, 울도 군수로 하여금 독도를 통치하도록 하였다.   독도가 우리나라의 고유 영토라는 사실은 일본 측의 문헌에서도 드러난다. 17세기 후반 조선과 에도 막부 사이에 울릉도 주변 불법 어로 행위를 둘러싼 교섭이 진행되었는데, 이를 ‘울릉도쟁계’라고 한다. 이 결과에도 막부는 1695년 12월 25일 “울릉도(죽도)와 독도(송도) 모두 [일본의] 돗토리 번에 속하지 않는다.”라는 사실을 확인하고 일본인들의 울릉도 방면의 도해를 금하였다. 1905년 시마네 현 고시에 의한 독도 편입 시도 이전까지 일본 정부는 독도가 우리 영토임을 인정하였다. 대표적인 예로 1877년 메이지 시대 일본의 최고 행정 기관이었던 태정관에서 공포한 ‘태정관 지령’이 있다. 이처럼 일본 측도 역사적으로 우리의 독도 영유권을 인정하였다. 

  제2차 세계 대전 종전 전후에 진행된 국제 질서에 대한 논의들에서도 우리의 독도 영유권을 확인할 수 있다. 1943년 12월 카이로 선언은 “일본은 폭력과 탐욕에 의해 탈취된 모든 지역으로부터 축출되어야 한다.”라고 규정하였으며, 연합국 최고사령관 총사령부는 1946년 발표된 두 차례의 연합국 최고 사령관 각서(SCAPIN) 제677호와 제1033호를 통해 독도를 일본의 통치 및 행정 범위에서 제외하였다. 독도가 우리나라의 영토라는 것은 1951년 샌프란시스코 강화 조약에서 재확인되었다

page_2